biwin必赢在线备用APPbiwin必赢在线备用APP

必赢bwin官网
必赢亚洲中文网

KLPGA 올포유 챔피언십 최종일은 장타 대결

장타 여왕 김아림 "첫 우승" vs "드라이버 달인" 이소영 "시즌 3승"버디를 잡아내고 기뻐하는 이소영.[KLPGA 제공](이천=연합뉴스) 권훈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올포유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는 장타 대결로 치러질 전망이다. KLPGA투어에서 장타력은 누구한테도 뒤지지 않는 이소영(21)과 김아림(23)이 1타차 1, 2위로 최종 라운드 챔피언 조에서 우승 경쟁을 펼치게 됐다. 장타 순위 7위(평균 251.9야드) 이소영은 15일 경기도 이천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중간합계 14언더파 202타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이소영은 장타자이면서도 페어웨이 안착률이 11위(78.1%)에 이르러 KLPGA투어에서 가장 드라이버를 잘 다루는 "달인"으로 꼽는다. 올해 이미 2차례 우승을 차지했고 최근 3차례 대회에서 최종 라운드 우승 경쟁을 벌인 끝에 두 번이나 3위에 오르는 등 상승세를 탄 이소영은 이번 시즌 맨 먼저 3승 고지에 오를 기회를 잡았다. 이소영이 이 대회 정상에 오르면 다승 부문 단독 1위에 상금랭킹 4위로 뛰어올라 개인 타이틀 경쟁에 뛰어들 발판을 마련한다. 후반에만 버디 4개를 잡아낸 이소영은 "그린 스피드에 빨리 적응하지 못해 어려운 경기였지만 다행히 후반에 좋은 아이언샷이 나왔다"면서 "내일은 긴장하지 않고 퍼트를 짧지 않도록 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김아림 언니한테는 10야드 정도 뒤지는 것 같다"는 이소영은 "비거리는 의식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드라이버샷 평균 비거리 258.6야드로 KLPGA투어 장타 부문에서 1위를 시즌 내내 달리는 김아림은 보기 없이 6개의 버디를 몰아쳐 이소영에 1타 뒤진 2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우승 한번 없이도 상금랭킹 11위(3억3천739만원)에 오를 만큼 꾸준히 상위권 성적을 내는 김아림은 생애 첫 우승에 도전한다. 김아림은 "오늘 비가 와서 장타 덕을 톡톡히 봤다"면서 "내일도 장타력을 활용해 공격적으로 치겠다"고 투지를 보였다. 이소영과 김아림을 쫓는 공동 3위(12언더파 204타) 박민지(20)와 박주영(28)도 투어에서 손꼽는 장타자다. 박민지는 18번 홀(파4)에서 120m 거리 두 번째 샷으로 이글을 뽑아내며 6언더파 66타를 쳐 우승 경쟁에 합류했다. 전날 6타를 줄여 선두권으로 뛰어오른 박주영은 3타를 줄여 2010년 데뷔 이후 8년 만에 첫 우승을 노린다. 상금, 대상, 평균타수, 그리고 신인왕 등 전관왕에 도전하는 "슈퍼루키" 최혜진(19)은 4언더파 68타를 쳐 선두에 4타차 5위(10언더파 206타)에 올라 역전 우승의 불씨를 살렸다. 최혜진 역시 장타 부문 2위를 달리고 있어 우승권에 포진한 5명이 모두 장타자로 채워졌다. khoon@yna.co.kr▶뭐하고 놀까? "#흥" ▶뉴스가 보여요 - 연합뉴스 유튜브 ▶네이버 홈에서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제공 연합뉴스

欢迎阅读本文章: 饶迪

必赢集团官方手机版

必赢bwin官网